본문 바로가기

포스코청암상 과학상에 천정희 서울대 교수..."암호학 새 지평 열었다"

중앙일보 2019.02.13 16:56
포스코청암상 과학상을 받은 천정희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왼쪽)와 기술상을 수상한 임태원 현대자동차 미래혁신기술센터장. [사진 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청암상 과학상을 받은 천정희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왼쪽)와 기술상을 수상한 임태원 현대자동차 미래혁신기술센터장. [사진 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청암재단이 13일 이사회를 열고 과학·교육·봉사·기술 4개 부문에서 2019 포스코청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과학상에 선정된 천정희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는 암호학계 난제 다중선형함수를 세계 최초로 해독한 암호학 권위자다. 아무리 복잡하게 암호화된 프로그램도 풀어내는 소프트웨어 ‘혜안(HeaAn)’을 개발해 학계에서는 빅데이터·딥러닝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접목될 것으로 평가받는다.
 
교육상에 선정된 여명학교는 탈북 청소년을 위해 2004년 민간주도로 설립된 최초의 학력인정 대안학교다. 학생들이 탈북 과정에서 얻은 신체적·심리적 상처를 치유하고 개인 맞춤형 교육으로 통일시대 적용 가능한 학교모델을 제시한 교육기관으로 평가받았다.
 
캄보디아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 중 하나인 앙코르 지역에서 아동의 의료 수준 향상과 보건서비스 개선에 기여한 앙코르어린이병원에는 봉사상이, 수소연료전지차 핵심기술 개발을 주도한 임태원 현대자동차 미래혁신기술센터장에게는 기술상이 돌아갔다.
 
올해 포스코청암상은 전국의 기관, 학회, 단체, 개인으로부터 추천받은 217명의 개인과 단체 중에서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4월 3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되며 부문별 수상자는 각각 상금 2억원을 받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