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포토사오정] 5.18 단체 만나 다시 고개 숙인 김병준 위원장

중앙일보 2019.02.13 16:06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시 고개를 숙였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만나 면담 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머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만나 면담 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머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을 찾은 광주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 “희생자와 유가족, 광주시민에게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셋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대표들과 인사하고 있다.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셋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대표들과 인사하고 있다.변선구 기자

김 위원장은 전날 기자 간담회에서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 사과하고 머리를 숙인 바 있다. 논란의 당사자인 이종명·김진태·김순례 등 3명 의원과 자신까지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둘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오른쪽 둘째)로 부터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의 항의 서한을 전달 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둘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오른쪽 둘째)로 부터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의 항의 서한을 전달 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5·18 관련 단체는 이날 김 위원장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하며 재발 방지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들은 “공당인 한국당이 역사를 부정하고 5·18을 능멸하는 용서를 받지 못할 일이 일어났다. 39년이 지났음에도 정치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현실에 환멸을 느낀다”며 한국당을 비판했다.  
이들은 북한군 침투설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 이종명·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출당조치, 국회의원직 박탈을 위한 제명 추진 동참, 5·18 왜곡 처벌법에 대한 당의 입장, 당 지도부의 대국민 사죄, 5·18 진상규명 조사위, 적합한 위원 추천 혹은 추천 포기 등을 요구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둘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의 항의 서한을 전달 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둘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의 항의 서한을 전달 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에 김 비대위원장은 “당이 그런 토론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고지받지 못한 것은 시스템이 잘못됐든, 관행이 잘못됐든 송구스럽다”며 “그날 토론회에 나온 문제의 발언들은 저희 당의 입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과의 말씀도 드렸지만, 광주에 가서 비대위를 열고 지도부 전체가 참배하는 것까지도 검토를 지시해놓은 상황”이라며 “북한군 침투설은 페이스북에도 입장을 밝혔지만, 당에선 그런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둘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사과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둘째)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사과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비대위원장은 다만 의원 징계에 대해선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지만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국회 차원의 윤리위에서 제명이 거론될 경우 대응도 이 자리에서 쉽게 대답 드릴 사안이 아니다”라고 어려움을 나타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용태 사무총장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용태 사무총장 .변선구 기자

또 그는 5·18 진상조사 위원 추천과 관련해 “후속 조치가 빠르게 이뤄지도록 이야기를 하겠다”며 “제명이라든지 이런 부분은 틀림없이 이견이 있을 것이고 요구를 100% 수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나머지 부분은 절대 가볍게 여기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김후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가운데)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김후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가운데)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후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은 김 비대위원장의 발언 뒤 “요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광주시민들은 이뤄질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는 사실을 비대위원장이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