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크린토피아, ‘세탁 서비스 이용 현황’ 공개

중앙일보 2019.02.13 16:04
 세탁 전문 기업 크린토피아(대표 이범택)가 공개한 ‘세탁 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9,317만 장의 세탁물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인구수와 비교하면 한 명당 약 1.8벌의 세탁물을 맡긴 수치다.
 
 
이용 고객은 459만 명으로 2017년보다 28만 명이 늘어나 크린토피아 세탁 서비스의 대중적인 인기가 높아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가장 많이 이용한 서비스에는 1분에 36벌 꼴로 접수된 와이셔츠 품목이 약 1,924만 장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정장 하의가 1,124만 장, 운동화가 452만 족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접수율이 눈에 띄게 증가한 품목은 아웃도어와 가죽/모피로 각각 14%의 신장률을 나타냈다. 반면 한복과 넥타이는 각각 12%, 7%가 감소했다.
 
크린토피아 관계자는 “아웃도어를 비롯한 특수 품목의 경우 옷의 소재와 오염 상태에 따른 맞춤형 세탁으로 고객 만족도가 높아 접수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라며, “한복, 넥타이, 스카프 등 실크 사용이 점차 줄어드는 트렌드가 세탁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토요일에 전체 세탁물 중 21%를 접수했으며 이는 주 5일 근무와 수요일 및 토요일에 진행하는 할인 혜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인기 있는 시간대는 약 9백만 건을 접수한 오후 5시부터 6시까지이지만, 개점 시간대인 9시 이전과 폐점 시간대인 8시 이후를 제외하면 비슷한 수준을 보여 방문객이 시간대 별로 고르게 분포됐다.
 
아울러 작년까지 크린토피아 매장은 세탁편의점 2,043개, 코인빨래방 715개를 돌파했다. 특히 지난 한 해 동안 업계 최대 기록인 203개의 코인빨래방을 출점하며 세탁 프랜차이즈 시장 선두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한편, 해당 조사는 세탁 문화를 선도하는 크린토피아가 2018년 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2천 7백여개의 매장에서 접수한 세탁 서비스 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집계했다. 크린토피아는 정기적으로 세탁 서비스 이용 데이터를 취합해 고객 편의에 맞는 세탁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