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1인 시위 나선 김진태 “문 대통령 특검법 발의할 것”

중앙일보 2019.02.13 14:41
[사진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13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지난 대선은 무효”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 대한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경수 경남지사 판결문을 분석했다. 판결문에 사실상 공범이라는 것이 드러난다”며 “문재인 (당시) 후보가 기사를 지적하면 김 지사가 받아서 기사링크를 드루킹에게 전달하고, 드루킹이 댓글 작업을 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김 지사 판결문을 분석·보고하는 웃지 못할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며 “판결문은 잘못된 것이 하나도 없다. 증거에 오류가 있다고 하는데 차고 넘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판결문에서 드루킹이 ‘적폐라는 프레임이 아주 효과적이다’, ‘앞으로도 유용하게 써야한다’는 대목이 나왔다”며 “적폐 수사라는 것도 결국 드루킹의 머리에서 빌려 정권 내내 하고 있는 것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태우 수사관의 두번째 폭로 기자회견을 보셨을 것”이라며 “특검은 독립해서 공정하게 수사하라는 것인데 청와대가 뒷구멍으로 알아보면 얼마나 영향을 받겠나, 그래서 허익범 특검이 서둘러 짐을 쌌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실상 압력을 행사해 특검 수사를 방해한 경우에 해당한다”며 “공소시효가 3년으로 늘어나므로 문 대통령과 김 여사에 대한 공소시효는 여전히 살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 특검을 해야 하는 이유”라며 “조만간 특검법을 발의하도록 하겠다. 그런 뜻을 담아 1인 시위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