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자리 모여 손 맞잡은 黃·吳·金···당권 레이스 시동

중앙일보 2019.02.13 11:38
포토사오정 
자유한국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가 한자리에서 만났다. 이 후보 3명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박관용 당 선거관리위원장이 주재한 회의에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진태, 황교안 후보, 박관용 선관위 위원장, 오세훈 후보(왼쪽부터)가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진태, 황교안 후보, 박관용 선관위 위원장, 오세훈 후보(왼쪽부터)가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당초 출마를 선언했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5명은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아 최종 3명의 후보가 당권 도전에 나서게 됐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오세훈 후보, 박관용 선관위 위원장, 황교안, 김진태 후보(왼쪽부터)가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오세훈 후보, 박관용 선관위 위원장, 황교안, 김진태 후보(왼쪽부터)가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날 후보들은 국회 한국당 사무총장실에 모여 박 위원장과 함께 회의장으로 이동, 손을 맞잡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했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선관위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선관위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박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선거가 강력한 당내 단결을 바탕으로 보수 우파 대통합을 주도해 총선승리와 정권교체의 기반을 구축하는 시작점이 될 수 있도록 모두 동지의식을 갖고 선당후사 정신으로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참석한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박관용 위원장(왼쪽 셋째)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참석한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박관용 위원장(왼쪽 셋째)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어 황교안 후보는 인사말에서 "이 정부의 국정을 보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 됐기 때문에, 당에 들어와서 이 정부의 국정을 막아내겠다는 각오로 당 대표에 출마하게 됐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후보(왼쪽 둘째)가 인사말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후보(왼쪽 둘째)가 인사말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또 "이번 전대가 하나가 되는 잔치 같은 전대, 우리의 미래를 준비하는 전대가 될 수 있도록 후보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번 전대는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 당의 간판을 누구로 정할 것인가를 결정한다"며 "공정하고 치열한 경쟁을 통해 우리 당의 정체성이 재정립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오세훈 후보(왼쪽)가 인사말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오세훈 후보(왼쪽)가 인사말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진태 후보는 "드디어 링 위에 올랐으니 멋지게 경쟁해 보고 싶다"며 "저의 경쟁상대는 우리 당 후보들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말하고 "이 회의를 마치면 바로 청와대 앞으로 가서 1인 시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진태 후보(왼쪽)가 인사말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90213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진태 후보(왼쪽)가 인사말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90213

이날 황 후보는 충남 보령을 찾아 친박계로 분류되는 김태흠 의원의 의정 보고회에 참석, 충청권 지지를 호소한다.
재선 서울시장을 지낸 이력으로 수도권 지지세가 강점으로 꼽히는 오 후보는 당의 취약 지역인 서울 도봉을 당협위원회를 찾아 핵심당원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오른쪽), 황교안(오른쪽 둘째), 김진태 후보(왼쪽)가 자리를 정돈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오른쪽), 황교안(오른쪽 둘째), 김진태 후보(왼쪽)가 자리를 정돈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후보는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청와대 민간인 사찰 및 김경수 전 지사의 댓글조작 등과 관련해 1인 시위를 한다.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참석한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참석한 자유한국당 선관위 회의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변선구 기자

당 선관위는 선거운동 첫날인 14일 충청·호남권을 시작으로, 18일 대구·경북권, 21일 부산·울산·경남권, 22일 수도권·강원권 합동연설회를 진행한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