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베,고노 연이틀 문희상에 맹공 "국민들 분노""5번 항의"

중앙일보 2019.02.13 11:33
 “전쟁 주범의 아들인 일왕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블룸버그 인터뷰 내용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연이틀 강하게 반발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3일 중의원 예산위에서 “너무나 부적절한 발언인데, 문 의장은 이후에도 같은 취지의 발언을 계속하고 있어 극히 유감”이라고 했다. “많은 (일본) 국민이 놀라움과 분노를 느꼈을 것”이라고도 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문 의장이 인터뷰 이후 “중요한 지도자가 사과해야 한다는 걸 강조한 맥락이었다","지금 처음한 얘기가 아니라 10년전부터 그렇게 얘기했다"고 밝힌 걸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이어 “위안부 문제는 양국간 합의로 완전하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약속을 뒤집으면 국가간의 관계는 당초부터 성립되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일본의 고노 다로 외상이 지난해 이수훈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항의한 뒤 관련 내용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지지통신 제공]

일본의 고노 다로 외상이 지난해 이수훈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항의한 뒤 관련 내용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지지통신 제공]

이와관련, 고노 다로 외상은 “한국측에 5번 정도 항의했고,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지만 (이에)응하겠다는 반응은 (아직)없다”며 “성의 있는 대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측의 성의있는 대응을 주시하고 있다”며 “한·일 관계가 어렵지만 일본 정부는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한국에 적절한 조치를 강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15일~17일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 안전보장 회의 때 한국과 일본이 외교장관 회담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는 13일자 요미우리 신문 보도에 대해 스가 장관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