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응답자 64%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찬성”…진영별로 격차

중앙일보 2019.02.13 10:17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사진 연합뉴스, 뉴스1]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사진 연합뉴스, 뉴스1]

 
응답자 10명 중 6명이 ‘5‧18 폄훼’ 파문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2일 하루 동안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제명 찬성은 64.3%, 반대는 28.1%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매우 찬성’은 49.9%, ‘찬성하는 편’은 14.4%, ‘매우 반대’는 15.7%, ‘반대하는 편’은 12.4%, ‘모름’이나 ‘무응답’은 7.6%였다.
 
찬성 응답은 모든 지역과 전 연령층을 포함한 대부분 계층에서 우세했다. 특히 진보층(찬성 90.4%),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4.9%), 정의당 지지층(80.3%), 광주‧전라(82.3%) 등에서 압도적이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19.6%), 바른미래당 지지층(28.0%), 보수층(34.1%)에서는 반대 응답이 절반을 넘어 이념이나 선호 정당별로 큰 격차를 보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응답률은 6.2%.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같은 여론에도 제명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전날(1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해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했다.  
 
징계안 발의는 현역 국회의원 20명의 동의만 받으면 된다. 문제는 윤리특위 문턱이다. 현재 윤리특위 위원장은 한국당 소속 박명재 의원이다.
 
설령 윤리특위를 넘는다고 해도, 본회의에서 재적의원의 3분 2 이상의 동의가 있어야 통과가 가능하다.
 
현재 재적 의원 수는 298석이다. 최소 199표가 있어야 하지만, 한국당을 제외한 전체 의석수는 184석이다. 최소 15표 이상을 한국당에서 끌어와야 제명안 통과가 가능한 셈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