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소득층 아동 위해 광고수익 전액 쾌척한 백종원…“그간 후원만 40여 명”

중앙일보 2019.02.13 09:50
외식사업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 [연합뉴스]

외식사업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 [연합뉴스]

외식사업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저소득층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광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13일 방송가와 의료계에 따르면 백 대표는 최근 진행한 소주 브랜드 지면 광고 수익금 전액을 저소득층 환아들을 위해 써달라며 가톨릭대학교·가톨릭중앙의료원에 기부했다.  
 
백 대표가 기부한 돈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환아의 치료비와 수술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취약계층의 출산지원비로도 쓰일 계획이다.
 
백 대표는 배우 소유진씨와 사이에서 얻은 세 자녀를 키우며 자연스럽게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아 가정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 후원회 사무국 관계자는 “백 대표는 첫째 아들 출생 시에도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환아들을 위한 기부금을 후원했었다”며 “지난해에도 라면 광고 모델료 전액을 생명존중기금으로 기부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백 대표 후원으로 환아 40여 명이 도움을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