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남기 “고용 부진 무거운 책임 느껴…공공기관 2000명 더 채용”

중앙일보 2019.02.13 09:2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1월 취업자가 전년 동월 대비 1만9000명 증가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증가에 머무는 등 엄중한 상황”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6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통계청에 따르면 1월 취업자 수는 2623만2000명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1만9000명에 그치며 9년 만에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실업자는 122만4000명으로 19년 만에 최대로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4.5%로 9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고용률도 59.2%로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전체적인 고용지표가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어려운 일자리 여건을 타개하기 위해 공공 부문도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일자리 확대에 나서 당초 신규채용 규모 2만3000명에 추가로 2000명 이상 더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