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월 취업자 1만9000명 증가…실업자 수는 19년 만에 최대

중앙일보 2019.02.13 08:44
1월 취업자 수가 1만9000명 증가해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뉴스1]

1월 취업자 수가 1만9000명 증가해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뉴스1]

올해 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대비 1만9000명 증가에 그쳤다. 5개월만에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1월 취업자는 1년 전 대비 1만9000명 증가한 2623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해 7월 5000명, 8월 3000명을 기록하며 1만명대 아래로 내려앉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증가한 것이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17만 9000명이 늘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밖에 농림어업(10만 7000명), 정보통신업(9만 4000명)에서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은 17만명 감소했는데, 이는 2017년 1월 17만명 감소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는 내수, 수출 등 전반적인 경기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15~64세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고용률은 65.9%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2017년 1월(59.1%) 이후 1년여만에 최저치를 다시 기록한 것이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 감소 폭이 17만명으로 확대된 영향이 컸고,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과 도·소매업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0만4000명(20.0%) 증가한 122만 4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2000년 1월(123만 2000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자 수는 주로 30대에서 감소했으며, 60세이상, 50대, 40대 연령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2.0%로 1년 전보다 1.2%포인트 상승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4.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2010년 1월(5.0%)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86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3000명(0.1%) 증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