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해외 리콜 제품 국내서 버젓이 유통…"유아용품이 가장 많아"

중앙일보 2019.02.13 06:49
인천 중구 인천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해외 직구로 수입된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뉴스1]

인천 중구 인천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해외 직구로 수입된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뉴스1]

외국에서 안전문제로 리콜된 제품이 해외 직구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유통·판매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아동·유아용품이 가장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한 해 외국에서 제품 결함과 불량으로 리콜됐으나 국내에서 유통되다가 적발돼 시정 조치를 받은 제품이 전년의 106개보다 24.5% 늘어난 132개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이들 제품에 대해 판매차단·무상수리·교환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권고했다.
 
이중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87개 제품 중에서는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35개(40.2%)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26.4%), 독일(5.8%), 영국·이탈리아(4.6%) 순으로 많았다.
 
품목별로는 아동·유아용품이 38개(28.8%)로 가장 많았고 음·식료품(24개, 18.2%), 화장품(21개, 15.9%)이 뒤를 이었다. 아동·유아용품에서는 완구의 부품을 삼킬 수 있다는 우려로 시정 조치된 사례가 51.3%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 리콜 제품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유통사를 통해 유통·판매되는 특성상 이미 판매가 차단됐더라도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외국 리콜 제품 구매를 피하기 위해서는 해외직구나 구매대행 시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 또는 열린 소비자포털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서 외국 제품 리콜 정보를 확인하면 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