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경찰 “전두환‧노태우, 자택경비 예정대로 연내 철수”

중앙일보 2019.02.13 06:34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 앞.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 앞.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당시 진압 작전의 핵심 인물인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자택 경비인력을 연내 철수하는 작업을 예정대로 추진하고 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올 연말까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전직 대통령 자택 경비를 담당하는 의무경찰 부대를 연내 전원 철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대통령경호처 등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2023년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조치다. 철수된 의경 인력은 전역 시점까지 일선 치안현장 등으로 재배치된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까지 전직 대통령 자택경비 담당 의경부대를 모두 철수한다는 기본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연내 철수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자택경비에는 의경 1개 중대가 배치돼 있다. 과거에는 80명 규모였지만, 지난해 20% 줄여 지금은 60여명이 근무 중이다.
 
관련 법상 대통령이 퇴임하면 기본 10년‧최장 15년간 경호처 주관으로 전직 대통령을 경호한다. 이후에는 경찰로 경호업무가 이관된다.
 
현재 경찰이 경호업무를 넘겨받은 전직 대통령과 가족은 전두환‧이순자, 노태우‧김옥숙 부부,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다.
 
다만, 의무경찰 부대가 철수하더라도 전직 대통령 등에 대한 근접경호는 직업경찰관들이 계속 담당한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경호에 투입된 경찰관은 각 5명이다.
 
경찰은 전직 대통령 자택에서 경비부대가 철수하고 나면, 경비‧순찰업무를 어떻게 수행할지를 놓고 현재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