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인도태평양사령관 “北, 모든 핵무기 포기할 것 같지 않아”

중앙일보 2019.02.13 01:21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AP 연합뉴스]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AP 연합뉴스]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생산능력을 포기할 것 같지는 않으며, 미국과 국제사회의 양보를 대가로 부분적인 비핵화 협상을 모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이날 열린 미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인도·태평양사령부의 북한 비핵화에 대한 평가는 미 정보기관의 입장과 일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도·태평양 권역의 5대 위협 중 첫 번째로 북핵을 꼽은 뒤 “우리는 지난 1년간 상당한 진전을 이뤘지만, 작년 6월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할 때까지는 북한은 가장 시급한 도전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중대한 이정표”로 평가하고,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2차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낙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비핵화, 특히 풍계리 핵실험장 터널(입구)의 가역적인(reversible) 폐쇄를 위한 몇몇 조치를 했지만,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