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병준 ‘5·18 폄훼’ 논란 3인 윤리위 회부…“내 감독 책임” 셀프 제소

중앙일보 2019.02.13 00:04 종합 6면 지면보기
5·18 폄훼 발언으로 비판을 받아 온 자유한국당이 12일 논란 관련자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 이를 발표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본인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 달라”며 스스로 제소를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발표하며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 국가기관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된 ‘5·18 북한군 개입설’을 계속 주장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다. 특히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 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5·18과 관련된 한국당의 공식 입장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민주화 운동’이었다는 것이다. 우리 당은 5·18과 관련한 진실을 왜곡하거나 그 정신을 폄훼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중 두 차례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인 김 위원장은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들과 광주 시민들에게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가운데)이 12일 광주시·전남도당을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자 경호원에 둘러싸여 이동하고 있다. 일부 시위자는 김 의원을 향해 쓰레기를 던지며 항의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가운데)이 12일 광주시·전남도당을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자 경호원에 둘러싸여 이동하고 있다. 일부 시위자는 김 의원을 향해 쓰레기를 던지며 항의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한국당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 8일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에서 “5·18은 폭동”(이종명 의원), “유가족은 괴물”(김순례 의원) 등 발언이 나온 지 나흘 만이다. 당 지도부는 “해당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다양한 의견 존재가 보수정당의 생명력”(김병준 위원장),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나경원 원내대표)는 첨언으로 논란을 가중시켰다. 이에 보수진영에서조차 “우파를 조롱거리로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당 차원의 징계와 수습책에도 파장이 잠잠해질지는 미지수다. 당장 논란의 당사자인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2·27 전당대회에 각각 당 대표, 최고위원으로 출마해서다. 윤리위가 당원권 정지 등의 징계를 내리면 둘은 후보 자격을 잃게 된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윤리위에 가능하면 신속하게 결론을 내려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 윤리위 첫 회의는 13일 열릴 예정이다.
 
또한 윤리위에 회부된 세 의원은 톤을 낮췄으나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날 김진태 의원은 유세차 광주를 찾았다 쓰레기봉투 투척을 받는 등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 의원은 “내 진의는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자는 것”이라며 “나를 심판할 수 있는 건 전당대회의 당원이지 윤리위원이 아니다. 앞만 보고 가겠다”고 했다.
 
이종명 의원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 역시 “어쨌든 사과드린다. 다만 저의 진의는 국민이 알고 싶어 하는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야 3당은 세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에 제출했다. 의원 171명이 서명했다. 아울러 ‘5·18 왜곡처벌법’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