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현대중 대우조선 인수후보로 확정…노조 반발이 다음 고비

중앙일보 2019.02.13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12일 현대중공업을 대우조선의 인수 후보자로 확정했다. 유일한 경쟁 후보였던 삼성중공업이 지난 11일 대우조선의 인수 의사가 없다고 산은에 공식 통보했기 때문이다. 산은은 “현대중공업과 본계약 체결을 위해 다음 달 초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은은 지난달 31일 대우조선 민영화 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내 3위의 조선업체인 삼성중공업에도 대우조선을 인수할 기회를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삼성의 참여 가능성은 애초부터 매우 낮았다는 게 업계의 일반적인 시각이었다.
 
산은과 현대중공업은 앞으로 중간 지주회사 형태의 새로운 조선통합법인을 공동으로 설립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신설 회사의 최대 주주(지분율 26%), 산은은 2대 주주(18%)가 된다. 신설 회사의 아래에는 대우조선과 함께 기존의 현대중공업·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네 개의 자회사가 들어간다.
 
현대중공업이 넘어야 할 장애물은 쌓여 있다. 우선 인수 작업에 반대 입장을 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노동조합을 설득해야 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2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동반 부실이 우려된다”며 “인수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선 경기는 여전히 불안정한 상태”라며 “지난 4년간 구조조정으로 3만5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 노조는 오는 18일과 19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한국 조선업에 대한 외국 정부와 업계의 견제도 만만치 않은 장애물이다. 국내 1, 2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지난해 전 세계 선박 수주 점유율은 21%에 이른다. 최근 시장에서 주목받는 액화천연가스(LNG) 선박을 기준으로 따지면 독과점 논란도 생길 수 있다.
 
영국의 시장조사 업체인 클라크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NG선 71척 가운데 현대중공업은 25척, 대우조선은 18척을 수주했다. 두 회사의 수주량을 합치면 43척으로 시장 점유율은 60%에 가깝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2017년 3월 국가별 무역장벽 보고서를 통해 “한국에서 산은의 특정 기업 지원이 외국 기업에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상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조선업은 전 세계적으로 경쟁 업체가 많은 시장”이라며 “두 회사의 기업결합 심사 과정에서 독과점 문제가 부각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강기헌·오원석·염지현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