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경선배 김은정 임신…김경애 "영미~" 대신 "언니야~"

중앙일보 2019.02.12 15:30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경애가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휘하고 있다.[연합뉴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경애가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휘하고 있다.[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팀 '팀 킴'이 오랜만에 활짝 웃었다. 

컬링 팀킴, 동계체전 8강 출전
복귀전서 명불허전 실력 뽐내
오늘 리틀 팀킴과 4강 맞대결

 
경북체육회는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에서 부산광역시를 19-2로 대파했다. 
 
경북체육회는 지난해 2월 평창올림픽에서 깜짝 은메달을 따면서 '영미~' 열풍을 일으켰다. 김은정이 김영미를 향해 목이 터져라 외친 "영미~~"는 평창올림픽 최고 유행어가 됐다. 
 
하지만 팀킴은 지난해 11월 지도자로부터 폭언을 당하고 상금을 배분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팀킴은 이날 거의 6개월 만에 공식경기를 치렀다. 복귀전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명불허전 실력을 뽐냈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은정이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를 코치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은 임명섭 경북체육회 컬링 코치. [연합뉴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은정이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를 코치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은 임명섭 경북체육회 컬링 코치. [연합뉴스]

 
동그란 뿔테안경을 쓰고 카리스마를 뿜어내 '안경선배'라 불리며 큰 사랑을 받은 김은정은 최근 임신을 했다. 김은정은 이날 임명섭 코치와 함께 코치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이날 김은정 대신 서드였던 김경애가 스킵(주장)을 맡았다. 후보선수였던 김초희가 서드로 나서고, 김영미가 리드, 김선형이 세컨드로 출전했다.
 
김경애는 친언니 김영미에게 경상도 사투리를 섞어 "언니야"라고 불렀다. 김경애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언니가 요즘 말을 잘듣는다"면서 "그동안 은정 언니가 어떻게 하는지 많이 보고 배웠다"며 활짝 웃었다. 김은정은 "경애는 샷이 완벽하다"고 칭찬했다. 
 
경북체육회는 이날 오후 7시 춘천시청과 4강전을 치른다. 춘천시청은 이날 8강전에서 대전광역시를 12-4로 꺾었다. 
 
20살 동갑내기 김민지, 양태이, 김혜란, 김수진으로 구성된 춘천시청은 '리틀 팀킴'이라 불린다. 올 시즌 국가대표로 활약하면서 최근 월드컵 3차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