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소환 조사

중앙일보 2019.02.11 23:01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9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9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설 연휴 진전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고 11일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김 전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지 한 달 만이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12월 27일 김 전 장관과 박천규 환경부 차관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환경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한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사표를 내도록 압박하기 위해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했다는 것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장관은 해당 임원들의 사퇴 동향 등을 파악한 것은 맞지만, 사퇴 압력을 넣지는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자들의 진술이 엇갈려 추가 소환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추가 조사에서는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밝힌 표적 감찰 의혹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가 흑산동 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김 전 장관에 대한 감찰보고서를 쓰게 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피고발인 조사와 함께 환경부 산하 기관 전직 임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지난달 14일에는 정부세종청사 내 환경부 차관실과 인천시 소재 한국환경공단을 압수수색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