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추진···박원순이 오거돈 제쳤다

중앙일보 2019.02.11 19:51
서울시가 2032년 35회 여름올림픽 유치 도시로 선정 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거돈 부산시장의 축하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시가 2032년 35회 여름올림픽 유치 도시로 선정 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거돈 부산시장의 축하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시가 2032년 여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되면서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이 본격화된다. 대한체육회는 11일 대의원 총회를 열고 2032년 제35회 여름올림픽 유치에 나설 국내도시로 서울시를 선정했다. 서울시와 경쟁을 벌이던 부산시는 이날 전격적으로 서울과 공동 개최를 제안했지만 결국 판세를 뒤집지 못했다.

박원순 "평화의 종착점 될 것"

 
서울시는 이미 올림픽 개최 경험이 있고 국내 최고의 인프라를 갖췄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 개최 파트너인 평양과 최단거리에 있다는 점도 유리하게 작용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남북교류 협력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오면서 지난해 11월에는 남북협력추진단을 신설하고 올해는 남북협력기금 400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앞으로 평양과 손잡고 사상 최초 올림픽 공동 개최에 도전한다. 여름·겨울을 통틀어 2개 이상 도시나 국가에서 올림픽을 공동 개최한 사례는 없었다. 다만 올림픽헌장 34조는 1국가 2개 이상 도시와 2국가 이상 등에서 경기 운영을 허용하고 있어 서울·평양 공동 개최가 성사되면 최초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관련 규정을 검토한 결과 공동 개최가 가능하고, IOC(국제올림픽위원회)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규정상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32년 여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해 열리는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시가 유치도시로 선정되어야하는 이유와 준비상황 등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32년 여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해 열리는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시가 유치도시로 선정되어야하는 이유와 준비상황 등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남북 정상은 지난해 9월 19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여름올림픽을 공동으로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남북한 공동 올림픽 개최는 평화와 화합의 '통일 올림픽'을 실현한다는 대의명분이 있어 향후 유치 경쟁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개최까지 10년 이상 남은 데다 한 치 앞을 예상하기 힘든 한반도 정세를 고려하면 앞날은 미지수다.
 
또 다른 '리스크'는 비용이다. 서울시가 작년 12월 시의회에 제출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 유치 동의안'에 따르면 2032년 7∼8월 중 서울·평양 및 한반도 전역에서 15일간 33종목을 치르려면 남측 예산만 3조8570억원이 필요하다. 여기에 북한의 열악한 인프라 상황을 고려하면 비용이 추가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SOC·통신·물류 비용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비용 절감을 위해 수영(인천) 등 일부 경기는 국내 다른 지역에 분산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서울시는 유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전략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기존 시설을 활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박원순 시장은 "2032년 올림픽이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 2032년까지 남북이 차근차근 준비한다면 남북 간 동질감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남북시대의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조속한 시일 내에 평양 측 관계자와 협의 채널을 구축하겠다"며 "서울올림픽이 동서 냉전 기류 속 '화해 올림픽'이었고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시금석'을 놓았다면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