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진짜 유공자에 상처줄 의도 아니었을 것…명단은 공개 해야”

중앙일보 2019.02.11 17:14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 논란과 관련, “5·18은 민주화운동이라는 데 이의는 없다”면서도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은 고수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한국당 제주도당에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5·18에 대해 “민주화운동이라고 법에 돼 있다. 특별한 이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제가 된 지난 8일 공청회는 자신이 주최하기는 했지만 참석은 하지 않았고, 참가자들이 주관적인 말을 한 것이라며 “그분들도 5·18 유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다. 진상규명 과정에서 객관적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여야 합의로 제정한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북한군 개입 여부의 진상을 규명하게 돼 있다. 진상을 밝혀보자는 원론적 차원의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5·18 유공자 명단이 공개가 안 돼서 이런저런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며 “명단을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 국민 앞에 모든 것을 당당히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도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