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해찬 "감히 탄핵 당한 세력이"…황교안 "참으로 오만하다"

중앙일보 2019.02.11 16:49
 
황교안 전 국무총리,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중앙포토]

황교안 전 국무총리,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총리가 11일 "문재인 정권의 오만함을 더는 볼 수 없다"며 "적폐를 운운하면서 자신들이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고 비난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 온 국민이 경악하고 탄식을 해도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모르는 것 같다"고 적었다.
 
황 전 총리는 "드루킹 사건의 국민 여론 조작 범죄가 입증되었다"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 1일) '탄핵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 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고 했다. 참으로 오만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기 당 의원이 20여채의 부동산 투기를 해도 사법 청탁 비리가 터져도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김경수 경남지사의 범죄 행위가 전 국민을 충격에 빠뜨렸음에도 '사법 적폐'라는 주장으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은 1년 9개월 만에 폭락했다. 민주당의 지지율도 곤두박질쳤다. 그런데도 걸핏하면 촛불민심을 들먹인다. 촛불을 든 국민들은 대한민국을 바로 잡기 위한 염원으로 거리에 나선 것이지 문재인 정부를 위해 나선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황교안은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오만과 독주를 일삼는 현 정권과 강력하게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황교안 전 총리 페이스북]

[사진 황교안 전 총리 페이스북]

 
한편 이해찬 대표는 지난 1일 자유한국당이 김경수 경남지사 선고와 관련해 청와대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인 데 대해 "대선불복을 어떻게 한다는 말인가. 여러분의 대통령을 했던 사람이 탄핵을 당했다. 탄핵 당한 사람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불복으로 대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