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황교안 '최순실 특검 연장 거절' 발언에…민주당 "공범 인정한 것"

중앙일보 2019.02.11 16:04
황교안 전 국무총리(왼쪽)와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황교안 전 국무총리(왼쪽)와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총리의 '박영수 특검 연장 거절' 발언을 두고 "황 전 총리가 박근혜 국정농담의 공범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1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귀를 의심케 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발언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9일 유영하 변호사의 폭로로 배박(배신한 친박) 논란이 불거지자 "박근혜 대통령이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 했다"며 "'그러니까 이 정도에서 끝내자'고 해 수사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밝혔다.
 
이에 홍 수석대변인은 "공안검사와 법무부장관, 국무총리, 대통령의 권한대행까지 수행한 사람이 적폐청산을 원하는 국민들의 법 감정과 전혀 다른 결정을 내린 것이 오직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서였다니 그 참담함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법과 원칙도 팽개치고 일말의 양심조차 버린 황 전 총리가 대한민국 제1야당의 당 대표에 출마하는 것 자체가 국민으로서 수치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순실의 재산조사, 이화여대와 삼성과의 연관성 수사도 못한 채 SK와 롯데 등 재벌들의 뇌물죄 수사는 착수조차 못하고 특검이 종료됐다"며 "박근혜 국정농단의 부역자로서 역사에 부끄러움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진지하게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특검 수사시간 (연장) 불허가가 박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는 건 스스로 권력 남용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방조 책임에도 자유롭지 못한 황 전 총리는 국민에게 석고대죄부터 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