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개인투자자 4만명, 해외 파생상품 거래…손실 계좌가 이익 계좌의 2배

중앙일보 2019.02.11 15:34
 
국내 투자자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로 연평균 약 8200만 달러(922억원) 손실을 보고 있다. 더욱이 투자자의 90% 이상은 개인투자자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2017년 기준  4510만 건으로 5년 전 1200만 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장내파생상품이란 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거나 귀금속, 외국환거래(FX마진) 등 유사 해외파생상품으로 지정된 선물ㆍ옵션거래를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상품 구조가 복잡해 투자 위험성이 높음에도 개인투자자 비중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지난해 1분기 기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자 수는 4만3612명이다. 이 중 93.6%가 개인투자자다. 2017년 기준 개인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량은 국내 장내파생상품 거래량의 4.4%를 차지했다. 2011년 0.2%에 불과하던 거래량 비중이 2014년 처음으로 3%를 넘어선 뒤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문제는 시장 상황과 상관없이 개인투자자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로 손실을 내고 있다는 점이다. 2011년부터 7년간 연평균 손실액은 922억원에 이른다. 그나마 2016년 1억2000만 달러(1350억원) 이상 손실을 냈다가 2017년 7400만 달러로 줄었다.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실제 손실 낸 계좌 수가 이익 계좌 수보다 최소 2배 이상이었다. 예컨대 2017년 개인투자자 계좌 중 마이너스 계좌가 1만5677개로 수익 낸 계좌(6214개)보다 2.5배 많았다.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챙기는 FX마진 거래는 투기성 완화를 위한 증거금융 인상 등으로 거래대금이 크게 줄었다. 2017년 거래 규모는 723억 달러(약 81조원)로 6654억원에 달했던 2011년 전체 거래대금의 20%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하지만 FX마진 거래에 따른 개인투자자의 투자 손실은 지속됐다  2017년에는 1700만 달러 손실을 보았고, 지난해 1분기 동안에도 2200만 달러 손해를 봤다.  
 
 
지난해 말 기준 장내 파생상품 중개를 하는 증권사ㆍ선물사는 50곳이다. 이중 국내 투자자에게 해외 장내파생상품을 중개하는 국내 증권사ㆍ선물사는 14개 곳이다.  
 
 
금감원은 ”개인투자자의 투자 손실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투자자 수는 물론 거래 규모가 늘고 있다“며 ”투자자는 거래에 앞서 장내파생상품 관련 정확한 이해나 투자 위험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