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희연 교육감 “北에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 제안하겠다”

중앙일보 2019.02.11 14:32
조희연 서울교육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교육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북한 교육 당국에 학생·교사 상호방문 등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을 제안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조 교육감은 12~13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교육분야 대표로 참석해 제안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은 역사유적 공동탐방, 전통문화 공동체험, 한반도 생태환경 공동체험, 직업교육 교류 등 10개 세부 사업으로 구성됐다.  
 
조 교육감은 제안서에서 “서울은 대한민국, 평양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수도이자 심장”이라며 “서울과 평양 교육 당국이 협력해 한반도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에게 만남과 어울림의 기회를 주는 것이 우리 세대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사업 시점 등은 제시되지 않았으나 대규모 사업이 ‘대규모 방북방남’을 필요로 하는 만큼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금강산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대표단을 보내 북한 교원단체 ‘조선교육문화직업동맹(교직동)’과 만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남북교육자대표자회의 정례화, 남북교육자대표 상봉 모임 개최, 통일 교육 활성화를 위한 통일 교육주간 공동운영 추진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