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최교일이 갔다는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 보니…VIP 패키지도

중앙일보 2019.02.11 13:34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미국 출장 중에 갔다는 '릭스 카바레'(Rick's Cabaret)는 어떤 곳일까.  
 
최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스트립바인 파라다이스 클럽은 오래전에 폐쇄됐고 나스닥 상장업체인 릭스그룹에서 인수해 새로운 형태로 개업했다"며 "2016년 미국 출장 중에 간 곳은 맨해튼 33번가 대로변에 있는 릭스카 바레로 합법적인 주점이다. 노출하더라도 상반신까지만 노출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실제로 맨해튼 33번가에 '릭스 카바레'는 미국의 대형 성인클럽 '릭스 카바레 인터내셔널'이 2005년 스트립바 '파라다이스 클럽'을 인수한 뒤 간판을 바꿔 달고 재개장한 곳이다.
 
릭스카바레는 공식적으로 "라이브 성인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급 성인 나이트클럽을 운영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

릭스 카바레 홈페이지에는 "'젠틀맨 클럽'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메인 카바레 층에서는 무희들이 세 개의 다른 무대에서 춤추는 것을 볼 수 있다. 두 번째 층에서는 VIP룸과 스테이크를 제공한다"고 소개되어 있다. 홈페이지에는 여성들과 남성들이 음식을 즐기는 모습부터 한 여성이 남성 앞에서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릭스 카바레의 VIP 패키지는 250달러(약 28만원)부터 2000달러(약 225만원)까지 다양하다. 325달러 VIP 패키지는 술 1명과 여성 호스트가 제공된다. 이 여성들은 손님 앞에서 랩댄스를 춘다고 한다. 홀과는 달리 VIP룸에선 여성의 몸을 터치할 수 있지만, 허리 위로만 가능하다.
 
[사진 NYC 투어리스트]

[사진 NYC 투어리스트]

야후 미국 검색 사이트에선 릭스 카바레를 스트립 클럽으로 소개하고 있다.

야후 미국 검색 사이트에선 릭스 카바레를 스트립 클럽으로 소개하고 있다.

각종 여행 사이트와 후기에서는 '릭스 카바레'를 스트립 클럽으로 표기한 곳도 있다. '릭스 카바레'를 다녀온 한 네티즌은 "뉴욕에서 스트립쇼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릭스 카바레에 가야 한다"고 적었다.
 
여성 고객도 있었다. 한 여성 네티즌은 "여기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름다운 소녀들과 멋진 스태프"라고 적었다.
 
 
릭스 카바레 후기들. [사진 페이스북]

릭스 카바레 후기들. [사진 페이스북]

 
한편 지난 1일 가이드 대니얼 조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 의원이 스트립바에 간 것이 맞다"며 "무희들이 최 의원 일행 테이블에서 춤도 췄다. 제일 높은 국회의원이 문화 체험하러 가자고 해서 나도 같이 따라 들어간 것"이라고 폭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