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 방해해서…’ 교회서 함께 자던 4살 아이 때려 뇌사 빠트린 여중생

중앙일보 2019.02.11 11:36
[뉴스1]

[뉴스1]

인천 부평경찰서는 교회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여자아이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린 혐의(중상해)로 중학생 A양(16)을 긴급체포해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양(4)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당일 오전 11시께 다른 교인의 신고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머리 등을 다쳐 뇌사상태다.  
 
경찰 조사에서 A양은 B양이 뒤척이며 잠을 방해하자 화가 나 그를 일으켜 세운 뒤 벽에 수차례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A양은 사건 발생 당일 평소 다니던 이 교회에서 우연히 B양 등과 함께 잠을 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당시 교회 유아방에는 B양의 9살 오빠도 함께 잠을 자고 있었다. B양 어머니는 새벽기도를 하러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아이는 누워있는 상태였다”며 “아이의 뺨과 턱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이마와 머리는 부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소방당국으로부터 범죄 의심 통보를 받고 해당 교회로 출동해 A양을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윤한 인천지법 당직 판사는 전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소년이지만 구속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며 A양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A양을 상대로 사건 당시 추가 범행이 있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계속 조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