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폄훼’ 선긋기 시작한 한국당 의원들 “스스로 부정하는 행동”

중앙일보 2019.02.11 11:31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11일 ’끊임없는 보수혁신과 개혁을 통한 외연 확대도 모자랄 판에 역사 퇴행적 급진 우경화 현상은 보수결집은커녕, 보수 환멸을 조장하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스1]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11일 ’끊임없는 보수혁신과 개혁을 통한 외연 확대도 모자랄 판에 역사 퇴행적 급진 우경화 현상은 보수결집은커녕, 보수 환멸을 조장하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당 소속 의원들도 이들의 문제 발언이 자신의 입장과 배치된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우리가 세운 ‘문민정부’가 주도했던 ‘역사바로세우기’를 통해 역사적 평가를 끝낸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주장은 우리 스스로를 부정하는 행동”이라고 적었다. 이어 “끊임없는 보수혁신과 개혁을 통한 외연 확대도 모자랄 판에 역사 퇴행적 급진 우경화 현상은 보수 결집은커녕, 보수 환멸을 조장하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5·18 민주화 운동’, ‘6·10 항쟁’, ‘6·29 항복선언’으로 이어진 민주화 대장정은 우리 국민들의 눈물과 희생으로 이룩한 민주화의 과정이자 역사“라며 ”이를 부정한다면 우리는 대중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해묵은 의혹 제기와 철 지난 역사 논쟁에서 벗어나 민생과 안보에 대한 진취적 고민과 해법을 제시하는 유능하고 매력 있는 보수정당의 모습을 보여줄 때”라면서 “시대착오적인 ‘급진 우경화’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홍철호 의원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의 의견이 마치 우리 전체 의견인 것처럼 보도되고 있다. 다시 한 번 전체 의견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라며 “남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함께 존중해야 한다. 성숙한 보수를 위해 조금 더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병길 비대위원은 “확인되지 않은 주장으로 국민 살상 행위를 정당화하는 것은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결코 이런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