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행 추정 영상 확산…버닝썬 대표 "우리 클럽 맞다, VIP룸 폐쇄"

중앙일보 2019.02.08 22:04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VIP룸 안 화장실 모습. [버닝썬 관계자 제공]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VIP룸 안 화장실 모습. [버닝썬 관계자 제공]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측이 최근 온라인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이 이 클럽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8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최근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며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손님이 와서 촬영하고 유포한 것 같은데 어떤 경위로 벌어진 일인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며 "주말 기준 하루 수천여명이 다녀가는데 일일이 휴대전화 검사를 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VIP룸은 폐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고 아시아경제는 전했다.  
 
'여성에게 마약을 먹게 한 뒤 찍은 것'이라는 설명이 붙은 성관계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퍼지기 시작한 건 한 달여 전이다. 영상 속에서는 클럽 음악이 흘러나왔고 붉은 톤으로 꾸며진 내부는 버닝썬 VIP룸 화장실을 떠올리게 했다.
 
아시아경제는 "영상 속 여성은 몸이 축 늘어진 채 미동도 없는 상태고 남성은 의식이 또렷하다"며 "해당 영상 촬영 각도는 이 두 사람보다 높아 제 3의 인물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성폭행 추정 동영상이 확산하자 이 대표는 소셜미디어에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다"며 "버닝썬 안심하고 와도 된다"고 적었다.
 
논란이 불거지자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이날 "최근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