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몸에 눈뭉치…” 눈더미서 기적적으로 구조된 美고양이

중앙일보 2019.02.08 17:10
 
구조 당시 플러피. [사진 칼리스펠 동물병원 페이스북]

구조 당시 플러피. [사진 칼리스펠 동물병원 페이스북]

 
최근 한파가 몰아친 미국에서 꽁꽁 언 채로 구조된 고양이의 이야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몬태나주 칼리스펠에 사는 고양이 ‘플러피’의 구조 전과 후 사진을 공개했다.
 
길고양이였던 플러피를 입양한 주인은 지난달 31일 폭설이 내린 영하의 날씨, 눈에 파묻힌 플러피를 발견해 곧장 병원으로 옮겼다.
 
수의사는 처음 플러피가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 체온이 너무 낮아 체온계로 측정이 어려울 정도였다고 밝혔다.
 
몸을 녹이고 있는 플러피. [사진 칼리스펠 동물병원 페이스북]

몸을 녹이고 있는 플러피. [사진 칼리스펠 동물병원 페이스북]

 
수의사는 먼저 온 몸에 달라붙은 눈뭉치를 떼어낸 뒤 헤어드라이어와 데운 수건 등을 이용해 치온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
 
1시간 정도 지나 플러피는 기력을 회복해 다시 으르렁거리며 울기 시작했고, 복슬복슬한 털도 되찾을 수 있었다.
 
수의사는 플러피가 무언가에 쫓기거나 부딪혀 상처를 입게 되면서 안전하게 숨던 곳에 돌아가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회복한 플러피. [사진 칼리스펠 동물병원 페이스북]

회복한 플러피. [사진 칼리스펠 동물병원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