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명 식당 종업원, 10억 빼돌려 암호화폐 투자했다가 덜미

중앙일보 2019.02.08 15:23
8일 서울의 유명 식당 종업원이 자신이 일다는 가게에서 1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중앙포토]

8일 서울의 유명 식당 종업원이 자신이 일다는 가게에서 1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중앙포토]

 
서울의 유명 음식점에서 일하는 종업원이 가게 돈 10억여원을 빼돌려 암호화폐 등에 투자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종업원 A씨를 절도, 컴퓨터 등 사용 사기 혐의로 최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일하던 음식점 계좌에서 자신의 계좌로 11억원가량을 이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빼돌린 돈을 암호화폐에 투자하거나 개인 대출금을 갚는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빼돌린 돈 대부분은 음식점에 회수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