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혜교‧서경덕, 日 도쿄에 ’2‧8독립선언‘ 안내서 1만부 배포

중앙일보 2019.02.08 14:52
송혜교 배우와 서경덕 교수는 올해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최근 배포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송혜교 배우와 서경덕 교수는 올해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최근 배포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배우 송혜교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배포했다.
 
8일 서 교수에 따르면 두 사람은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한일 청년들이 ‘역사적인 날’을 기억했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한국어와 일어로 안내서를 제작·배포했다.
 
2·8독립선언은 1919년 2월 8일 일본에 유학하던 한국인 학생이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선언과 결의문을 선포한 사건으로, 3·1 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안내서에는 2·8 독립선언의 배경과 의의, 2·8 독립선언과 3·1 운동, 2·8 독립만세운동지, 2·8독립선언 기념자료실 등에 대한 설명이 담겼다.
 
안내서는 올해 초 개설한 ‘한국의 역사’(historyofkorea.co.kr) 홈페이지에도 게시돼 있어,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송혜교 배우와 서경덕 교수는 올해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최근 배포했다.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송혜교 배우와 서경덕 교수는 올해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최근 배포했다.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앞서 송혜교와 서 교수는 중국 내 임시정부 청사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15년째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해 왔다.
 
송혜교는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 우리 모두가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대한 관심을 더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