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김진태 뺀 한국당 6인 "전당대회 연기 안하면 보이콧"

중앙일보 2019.02.08 13:44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주호영·심재철·안상수·정우택(왼쪽부터)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동을 하고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주호영·심재철·안상수·정우택(왼쪽부터)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동을 하고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한국당 전당대회 후보자들이 “전당대회가 연기되지 않을 경우 보이콧하겠다”고 결정했다.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이같은 결정에 동참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역 의원 당권주자인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7일 긴급회동을 하고 전당대회 관련한 경선룰과 개최시기조정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하기로 합의했다.
 
네 후보가 요구하는 것은 ‘토론회 확대’와 ‘전대연기’ 두 가지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당대표 후보들은 합동연설회는 전당대회 당일 1회하고, TV토론회는 권역별로 실시하되 6회 이상 시행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특히 당대표 후보 컷오프 이후 본선에서는 전국단위 방송으로 2회 이상 TV토론회가 실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 후보는 요구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할 계획이다. 이들은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시장도 구두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8일 오후 3시 당 선거관리위원회를 소집해 북미정상회담과 겹치는 전당대회 일정과 경선룰 변경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