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관영 “민주·한국당, 어찌 그리 호흡이 잘 맞는지 혀 내둘릴 지경”

중앙일보 2019.02.08 13:07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8일 전날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가 불발된 데에 대해 “자신들의 손해를 막고 정쟁을 일삼는 일이라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어찌 그리 호흡이 잘 맞는지 혀가 내둘릴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한국 “손혜원 국정조사만이라도 하자”
민주 “상임위 이해충돌 문제가 먼저”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양당은 지금이라도 국회 소집 결단을 내려 당리당략이 아니라 국익과 민생을 위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생과 국익보단 자당의 이익을 앞세워 정쟁을 일삼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책임 방조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민주당은 정부·여당발 권력형 비리 의혹을 회피하고자 국회 정상화에 적극적이지 않고, 한국당은 정치공세와 국회 소집을 분간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심과 여론은 국회를 즉시 열어 각종 민생법안 처리하라고 절규하고 있다”며 “국회를 먼저 열고, 여기서 주장을 하는 것이 순서”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2월 국회를 꼭 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부족하다”며 “전날 3자 회동을 마치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오늘 아침에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별도로 만났는데 양쪽 의견이 굉장히 강하다”며 “양보가 안 되는 상황이라 안타깝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가장 대립하는 부분을 ‘손혜원 국정조사’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처음에는 국정조사를 요구하다가 양보해 문화체육관광위 차원의 별도 청문회를 주장하는 상황”며 “이에 민주당은 손혜원 의원만 별도 할 수 없고, 한국당 송언석·장제원·이장우 의원도 이해출동 문제가 불거지고 있으니 국회의원 이해충돌 문제를 전체적으로 다룰 특위를 만들어 이런 문제를 전체적으로 다루자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은 ‘물타기’라고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7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가 현안 논의와 관련해 회동하기에 앞서 얘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7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가 현안 논의와 관련해 회동하기에 앞서 얘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한국당은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하루빨리 하자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국정조사에 앞서 이해충돌 문제부터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한국당은 이날 “여당에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만이라도 해보자고 요구했다”며 “여당이 사실상 여당 실세인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밖에 안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한국당은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비롯해 기존 요구를 계속했다”며 “이해충돌 문제는 각종 현안에 대해 우선 상임위를 열어 논의하고, 필요한 경우 국정조사 등 다른 방안을 여야가 합의하면 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