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드 흡입 상태서 훔친 차로 도주…” 50대男 8km 추격 끝 검거

중앙일보 2019.02.08 12:49
본드에 취한 상태에서 훔친 차를 몰고 도주한 50대 남성이 8일 경찰에 구속됐다. [연합뉴스]

본드에 취한 상태에서 훔친 차를 몰고 도주한 50대 남성이 8일 경찰에 구속됐다. [연합뉴스]

 
본드를 흡입한 상태에서 훔친 차를 몰고 도주한 50대 남성이 추격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인천서부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A씨(50)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 40분 인천지하철 2호선 왕길역 앞 도로에서 훔친 차를 몰고 서구 오류동까지 8km가량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노상에서 주차된 승용차를 훔친 뒤 본드를 흡인한 채로 인천까지 차를 몰고 갔다가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A씨가 순찰차에 욕설을 하고, 중앙선을 침범하는 등 난폭운전을 하는 점을 이상히 여겨 30여분 추격 끝에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순찰차에 막혀 도주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거세게 하차를 거부하면서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제압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본드에 취해 제정신이 아닌 상태에서 (범행을)한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본드에 환각 성분이 있었다는 것이 확인되면 추가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며 “A씨는 과거에도 본드를 흡입해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