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정치 그만 안둬···손혜원 출마해도 내가 이겨"

중앙일보 2019.02.08 11:26
무소속 손혜원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무소속 손혜원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전남 목포를 지역구로 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8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박지원 때리기’가 오히려 자신에게 이익이라고 되받아쳤다.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박 의원은 지난 5일 손 의원이 페이스북에 “정치의 본질을 잘못 이해하고 계신 분이다. 이제 (정치) 그만하셔야죠”라고 자신을 겨냥한 것과 관련해 “(정치를 그만할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에 제가 이익을 봤다”며 “(다음 총선에) 나오냐, 안 나오느냐 하는 분들도 계셨는데 제가 얘기하는 것은 좀 쑥스럽다. 그런데 그분이 딱 얘기를 해주니까 ‘아, 박지원이 출마하는구나’(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손 의원이) 제가 한 업적과 제가 (총선에) 분명히 나온다고 하는 것을 명확하게 선언해줬다”며 “그렇게 긍정적인 면을 보고 살아야지, (손 의원과) 섞이고 싸우면 목포 시민과 국민들이 싫어하니까 싸우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목포 구도심 도시재생사업과 창성장 인근의 근대문화역사공간 지정, 관련 예산 확보 등은 자신이 이뤄낸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의원은 손 의원의 목포 출마설에 대해서는 “본인이 (안 하겠다고) 얘기했으면 전 믿어야 한다”면서도 “(나온다면) 같이 해야 한다. 저는 좋다. (제가) 틀림없이 이긴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