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극한직업’ 흥행속도 ‘명량’ 이어 2번째로 빨라…개봉 17일째 1100만 돌파

중앙일보 2019.02.08 09:20
영화 ‘극한직업’ 포스터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극한직업’ 포스터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극한직업’(이병헌 감독)이 개봉 17일째인 8일 누적 관객 수 1100만명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집계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지난 6일 오후 1000만 관객을 돌파한지 불과 이틀 만인 이날 오전 8시 누적 관객 수 1106만1296명을 달성했다.  
 
이는 역대 박스오피스 2위 ‘신과함께-죄와 벌’(18일)을 비롯해 ‘국제시장’(33일) ‘아바타’(45일) ‘베테랑’(28일) ‘도둑들’(26일) ‘7번방의 선물’(38일) ‘암살’(29일) ‘광해, 왕이 된 남자’(48일) ‘신과함께-인과 연’(18일) ‘택시 운전사’(25일) ‘부산행’(29일) 등 역대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들과 비교해도 월등히 빠른 속도다.  
 
‘극한직업’보다 빠르게 1100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는 역대 흥행 순위 1위 작품인 ‘명량’(13일) 한편 뿐이다.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개봉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영화 최다 일일 관객수,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 수 등 각종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극한직업’은 설 연휴 이후에도 예매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연휴가 끝난 평일에도 50만명에 가까운 관객을 극장에 불러들이고 있는 ‘극한직업’이 이번 주말 또 어떤 흥행 기록을 세울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