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국무부 "비건 협상 중…제재완화는 비핵화 후에"

중앙일보 2019.02.08 09:13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우리는 그것을 준비하는 데 매우 주력하고 있다. 앞질러 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 [연합뉴스·EPA]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 [연합뉴스·EPA]

 

팔라디노 부대변인 "현 시점서 일정 추가 발표 없다"
미국 상응조치는 '북 경제 발전', 제재완화엔 선 그어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알다시피 협상은 진행 중이다.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북한에서 그의 카운터파트인 김혁철(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과 만나 협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비건 대표가 언제까지 북한에 체류할지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 그의 일정에 대해 추가로 발표할 것은 없다. 상황이 있으면 얘기하겠다"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베트남이 2차 정상회담 개최국에 선정된 것과 관련, "베트남은 미국의 가까운 친구이자 파트너다. 우리 두 나라의 역사는 평화와 번영의 가능성을 반영하며, 우리는 과거의 갈등과 분열을 넘어 번영의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회담 개최도시가 아직 발표되지 않은 것에 대해선 "준비가 되면 발표될 것이다. 지금은 아무것도 갖고 있지 않다"는 원론적 답변에 그쳤다. 그는 또 "우리가 지금 말하는 동안에도 세부사항 (해결에) 애를 쓰고 있다. 우리는 매우 좋은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오전 숙소인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을 나서고 있다.  비건 특별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 세부조율을 위해 평양을 방문해 북측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오전 숙소인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을 나서고 있다. 비건 특별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 세부조율을 위해 평양을 방문해 북측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한편 미 국무부는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해선 '북한의 경제발전'을 부각했다. 다만 북한이 요구하고 있는 '제재 해제'에 대해선 "비핵화 이전에 제재 해제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 목표 중 하나는 북한 주민을 위한 밝은 미래다. 그러나 우리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도달할 때까지 유엔 제재를 이행하는데 단결돼 있다. 제재 완화는 비핵화에 이어 뒤따라 이뤄진다는 것을 아주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