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에서 온 호성 초이'에 큰 박수 쏟아진 갤러리

중앙일보 2019.02.08 09:01
최호성이 AT&T 페블비치 프로암 17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최호성이 AT&T 페블비치 프로암 17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낚시꾼 스윙'으로 세계 골프계의 주목을 받은 최호성(46)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데뷔전을 치렀다. 중반까지 보기를 연발했지만, 뒷심을 발휘하면서 다음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PGA 투어 처음 나선 최호성
첫날 1오버파 100위권 밖
11번홀부터 살아나 2R 기대감

 
최호성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1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로 1오버파를 쳤다. 대회에 실제 출전한 선수 155명 중에선 김민휘, 카메론 챔프(미국) 등과 함께 공동 111위. 공동 선두에 오른 브라이언 게이(미국), 스캇 랭글리(미국·이상 7언더파)와는 8타 차다.
 
최호성(오른쪽)이 같은 조에서 경기를 펼친 제리 켈리의 등을 클럽 커버를 손에 낀 채로 닦아주고 있다. [AP=연합뉴스]

최호성(오른쪽)이 같은 조에서 경기를 펼친 제리 켈리의 등을 클럽 커버를 손에 낀 채로 닦아주고 있다. [AP=연합뉴스]

 
이 대회는 156명의 선수와 156명의 셀러브리티 아마추어들이 함께 경기를 펼친다.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참가한 최호성은  영화배우 크리스 오도넬과 짝을 이뤘다. 대회 전부터 최호성은 큰 화제를 모았다. '골퍼 최호성'의 삶과 스윙을 조명하려는 미국 언론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라이언 러플스(호주)는 최호성을 '아이돌(idol·우상)'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1번 홀 티샷을 하기 전 장내 아나운서는 '한국 서울에서 온 호성 초이(ho sung choi)'라고 소개했고, 갤러리들은 큰 박수로 최호성을 맞았다. 많은 박수를 받은 최호성은 허리를 다소 굽히며 갤러리들을 향해 인사했다. 미국에서 열린 대회에 처음 나섰던 최호성은 이날 초반 긴장한 탓인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4번 홀(파4)에선 네 번째 샷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 첫 보기를 기록했고, 5번 홀과 7번 홀에서도 보기를 범해 전반 9개 홀에서 3타를 잃었다. 이어 10번 홀에선 벌타까지 받으면서 또 1타를 잃고 하위권으로 처졌다.
 
최호성이 AT&T 페블비치 프로암 2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최호성이 AT&T 페블비치 프로암 2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그러나 11번 홀(파3)부터 반등했다. 이 홀에서 첫 버디를 성공한 최호성은 15번 홀(파4), 16번 홀(파5)에서도 연이어 버디를 기록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초반 부진을 어느정도 만회한 최호성은 2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남긴 채 개인적으로 미국에서 치른 첫 대회를 마쳤다. PGA 투어는 소셜미디어에 최호성의 첫 홀 티샷 모습을 공개하는 등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한국 선수 중에선 김시우가 2번 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하는 등 6언더파로 필 미켈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3위로 출발해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다. 배상문과 강성훈은 3언더파 공동 28위, 임성재는 이븐파 공동 8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