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1운동 기폭제된 '2·8독립선언서' 전 세계에 알린다

중앙일보 2019.02.08 08:51
서울 광화문에 세워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홍보탑. 신인섭 기자

서울 광화문에 세워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홍보탑. 신인섭 기자

1919년 2월8일, 일본 유학 중이던 조선인 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조선 독립을 선포한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서울시가 2·8독립선언서를 5개국어로 번역해 전 세계로 배포한다.
 

1919년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
선언문 5개국어로 번역, 세계로 배포

8일 서울시는 서울교육청·사이버외교관 반크와 공동으로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으로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2·8독립선언서를 읽기 쉬운 현대 한국말로 풀어쓰고, 영어·일본어·중국어·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고 밝혔다. 번역된 선언서는 서울 내 모든 초·중·고교와 전 세계 한글학교, 해외 한인단체에 배포된다.
 
2·8독립선언서의 영어 번역은 미국 하버드대 한국학연구소의 전승희 교수가 맡았다. 중국어는 임금복 중국 석가장대 교수, 일본어는 재일한국 YMCA, 에스페란토어는 한국 에스페란토협회에서 각각 번역했다.
 
“조선청년독립단은 2천만 조선민족을 대표하여 정의와 자유의 승리를 득(得)한 세계 만국의 전(前)에 독립을 기성(期成·꼭 이루기를 기약)하기를 선언하노라”는 문장으로 조선 독립을 선포한 2·8독립선언서는 당시 와세다대 유학생이었던 춘원 이광수가 초안을 작성하고 영어와 일본어로도 번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2·8독립선언서는 당시 ‘조선유학생 학우회’ 정기총회 자리에서 유학생 600명 앞에서 낭독됐다. 유학생 대표 백관수가 ‘조선독립선언서’를 낭독했고, 김도연이 결의문을 주창했다.  
 
독립선언식이 끝날 무렵 일본 경찰이 대회장으로 난입했다. 당시 외무성이 발간한 ‘재경조선인 최근 상황’에 따르면 현장에서 유학생 27명이 체포됐다.
 
서울시가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기존 국한문 혼용체로 쓰인 2.8독립선언서를 읽기 쉬운 현대 한국어로 풀어썼다. 이외에도 영어, 중국어, 일본어,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서울시]

서울시가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기존 국한문 혼용체로 쓰인 2.8독립선언서를 읽기 쉬운 현대 한국어로 풀어썼다. 이외에도 영어, 중국어, 일본어,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서울시]

2.8독립선언서는 이후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기미독립선언서와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에 영향을 미친 2·8독립선언의 중요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선언문을 번역하고 배포했다”면서 “다양한 언어로 번역된 이 선언서를 통해 선조들의 독립정신과 의지를 다시금 알리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