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성, FIFA가 선정한 ‘수퍼히어로’에 포함…코드명 ‘3개의 폐’

중앙일보 2019.02.08 06:45
[사진 FIFA 홈페이지 캡처]

[사진 FIFA 홈페이지 캡처]

 
한국 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38)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수퍼히어로’가 됐다.
 
8일(한국시간) FIFA는 홈페이지를 통해 “FIFA 레전드들이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홍보를 위해 뭉쳤다”라며 “23명의 전·현직 선수들이 여자 월드컵과 여자 축구를 홍보하기 위해 수퍼히어로로 변신했다”고 발표했다.
 
23명의 수퍼히어로 가운데 국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역시 박지성이다.
 
현역 시절 지치지 않는 체력을 과시했던 박지성에게 FIFA는 ‘3개의 폐’라는 코드명을 줬다. 박지성의 능력에 대해선 ‘지치지 않는 체력’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FIFA 홈페이지 영상 캡처]

[사진 FIFA 홈페이지 영상 캡처]

 
박지성은 FIFA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에도 출연해 “많은 감독이 나에게 ‘너는 너무 약하고 키가 작다’라는 말을 하셨다”라고 말했다. 부단한 노력으로 단점을 극복해 지치지 않는 체력의 소유자로 성장했다는 점을 강조한 영상이다.
 
박지성과 함께 수퍼히어로로 뽑힌 선수들 가운데선 호주 출신의 골잡이 팀 케이힐, 가나 미드필더 마이클 에시엔, 나이지리아 공격수 피터 오뎀윙기, 호주 수비수 마크 슈워처 등이 눈에 띈다.
 
FIFA는 케이힐에게 ‘K·O’라는 코드명을 주면서 최고의 능력으로 ‘녹아웃 펀치’를 꼽았고, 에시엔은 ‘파괴당하지 않는 능력’의 소유자라며 ‘들소’라는 코드명을 부여했다.
 
이밖에 슈워처는 ‘슈워처네이터’라는 코드명과 함께 ‘번개 같은 반사능력’의 소유자로 표현했다.
 
FIFA 선정 ‘23명의 수퍼히어로’. [FIFA 홈페이지 영상 캡처]

FIFA 선정 ‘23명의 수퍼히어로’. [FIFA 홈페이지 영상 캡처]

 
한편,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은 오는 6월 7일 개막한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프랑스·노르웨이·나이지리아와 함께 A조에 속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