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 아파트 붕괴, 사망 6명으로 늘어…5세 여아 극적 구조

중앙일보 2019.02.08 01:33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발생한 터키 이스탄불주 위스퀴다르의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7일 터키 재난위기관리청은 밝혔다. [AFP=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발생한 터키 이스탄불주 위스퀴다르의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7일 터키 재난위기관리청은 밝혔다. [AFP=연합뉴스]

터키 이스탄불에서 발생한 아파트 붕괴사고 후 구조작업이 만 하루를 넘기며 사망자가 늘고 있다.
 
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은 이스탄불 동부 카르탈 구역의 주거건물 붕괴 현장에서 현재까지 시신 6구를 수습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4시쯤 카르탈 주거지역에서 8층짜리 건물이 갑자기 무너져 당시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이 매몰됐다. 사고 직후 당국은 사망자가 2명이라고 밝혔으나 구조작업이 진행되며 건물 잔해 아래에서 4명이 추가로 숨진 채 발견됐다.  
 
터키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18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5세 여자아이. [로이터=연합뉴스]

터키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18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5세 여자아이.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오전 사고 18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5세 여아를 포함해 현재까지 13명이 구조됐다. 아이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 간단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보도했다.  
 
남은 매몰 인원이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는 상태다. 자지단체 등록 기준으로 이 건물에는 14가구 43명이 살았다.  
 
당국은 주변 건물에서 주민을 대피시키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붕괴한 건물은 27년 전 지어졌으며 이후 건물의 상단부 3개 층이 불법으로 증축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이날 알리 예를리카야 이스탄불주지사는 지상층에 입주한 섬유업체도 무허가 작업장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발생한 터키 이스탄불주 위스퀴다르의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7일 터키 재난위기관리청은 밝혔다. [AFP=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발생한 터키 이스탄불주 위스퀴다르의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7일 터키 재난위기관리청은 밝혔다. [AFP=연합뉴스]

 
대규모 인구 유입으로 급속한 도시 팽창을 겪은 이스탄불에는 불법 건·증축 건물이 무수히 많으며 선거 공약 등으로 이들을 합법화하는 조처가 반복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