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제 마진’ 1달러 시대…정유업계 “팔수록 손해”

중앙일보 2019.02.08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국내 정유 업계가 정제마진 하락 여파로 신음하고 있다. 정유사 실적과 직결되는 정제마진이 낮아지면서 국내 정유사 실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미국산 셰일오일 공급과잉 탓
정유 4사 4분기 영업손실 1조원

아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지난 1월 넷째 주 기준으로 배럴당 1.7달러(1910원) 수준으로 하락했다. 이는 전주(2.5달러)에 비해 0.8달러가 하락한 수준이다. 정제마진은 휘발유·경유 등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가격과 정제비용 등 비용을 제한 것이다. 정제마진이 주간 기준으로 1달러 수준으로 하락한 건 2009년 12월 첫째 주(1.79달러)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하면 정제마진 하락세는 뚜렷하다.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 기준으로 지난해 1월 평균 정제마진은 배럴당 6.1달러였다.
 
국내 정유사의 손익분기점은 정제마진 기준으로 배럴당 4~5달러 수준이다. 정제마진이 이보다 낮아지면 휘발유 등을 판매할수록 손해라는 얘기다.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 기준으로 정제마진은 지난해 11월 넷째 주 배럴당 3.8달러로 떨어진 이후 두 달 넘게 하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정유 4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곤두박질쳤다.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 등 정유 4사의 지난해 4분기 합산 영업손실은 1조136억원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업계 1위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4분기 278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는데 석유 사업만 빼놓고 보면 적자 폭은 더욱 크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4분기 석유 사업에서만 5540억원의 적자를 봤다.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GS칼텍스는 2670억원, 에쓰오일(S-Oil)은 2924억원, 현대오일뱅크는 175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3분기까지 영업이익을 이어오던 정유업계가 정제마진 하락의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문제는 올해 1분기다. 정제마진 하락으로 정유 4사의 올해 1분기 실적도 장담하기 힘든 상황이다.
 
정제마진이 하락하고 있는 이유는 뭘까. 석유업계에선 미국산 셰일오일의 공급과잉을 꼽는다.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두바이유 가격보다 낮아지면서 북미 정유 업체가 휘발유 등 관련 제품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서부텍사스산 원유 선물은 배럴당 53.91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두바이유는 배럴당 59.44달로 기록해 WTI 대비 배럴당 5.53달러가 비쌌다. 원유 가격을 결정하는 두바이유를 포함해 중동산 원유의 국내 수입 비중은 전체의 73%에 달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