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저귀서 구더기 우글…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중앙일보 2019.02.07 21:43
자신의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샤이엔 해리스(2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신의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샤이엔 해리스(2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기저귀에 구더기가 우글거리는데도 방치해 4개월 된 아들을 숨지게 한 어머니에 대해 유죄평결이 내려졌다.
 
6일(현지시간) UPI통신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배심원단은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샤이엔 해리스(21)에 1급 살인과 아동을 위험 속에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죄가 인정된다며 유죄 평결했다.  
 
이 평결이 받아들여 지면 해리스에게는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다. 아이의 아버지인 재커리 폴 코헨(29)도 두달 전 같은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돼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앞서 지난 2017년 8월 이들의 아들인 스털링 코헨은 집에 있는 유아용 그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의 시신을 부검한 주 검시관은 아이가 돌봄을 받지 못해 영양실조, 탈수, 감염 등의 증세로 사망했다며 이를 '살인'으로 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부모는 마약을 복용하며 방탕한 생활에 빠져 아이를 열악한 환경에 방치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가 사망하기 약 2주 전부터 기저귀를 갈아 주지 않아 구더기가 아이의 피부와 옷에 들끓었던 사실이 알려지며 공분이 일었다.  
 
해리스 측 변호인은 어머니가 아이를 위험 속에 방치한 죄는 있지만 '악의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라 산후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