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원금 모집 중단’ 선관위에 홍준표 “유시민 방송엔 보냈나”

중앙일보 2019.02.07 21:35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자신이 출연 중인 유튜브 방송 ‘TV홍카콜라’의 슈퍼챗 후원 수익을 문제 삼은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불쾌함을 나타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선관위가) 실상을 모르고 하는 이야기”라며 “나는 TV홍카콜라의 수익자가 아니다. 단돈 1원도 내가 받는 구조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TV홍카콜라를 만드는 팀은 방송 프로라기보다도 자원봉사자들”이라며 “그분들이 제작비나 관련 경비로 (유튜브 수익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선관위에 “조사를 해보고 공문을 보냈으면 좋겠다”며 “좀 내용을 알고 난 뒤에 ‘이거는 고쳤으면 좋겠다’ 해주면 좋은데, 내용도 조사안해보고 일단 무조건 안된다. 내가 거기서 수익을 1원이라도 받아야 정치 자금법 위반 문제가 생기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또 “유튜브 등록할 때도 내 이름 자체가 없었다. 등록도 사업하는 분들이 한 것”이라며 “그러면 유튜브에서는 그분들한테 돈을 주는건데 그거를 나한테 자꾸 물으면 이상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오해라기보다도 기분이 좀 안 좋다”며 “유시민 TV에는 그런 공문을 보냈나”라고 묻기도 했다.
 
서울시 선관위는 최근 ‘유튜브 슈퍼챗을 이용한 후원금 모집을 잠정 중단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홍 전 대표 측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슈퍼챗은 시청자들이 실시간 채팅을 통해 유튜버에게 일정 금액을 후원할 수 있도록 유튜브에서 만든 서비스다. 선관위는 해당 기능을 통한 후원금 모집이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단 한푼의 수익을 받지 않고, 출연료도 받지 않는 출연자에 불과하다”면서 “수익은 방송 운영자들이 모두 가진다”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