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8차례 파업한 르노삼성차에 ‘경고장’ 보낸 佛 르노車

중앙일보 2019.02.07 19:14
모기업 부회장 ‘잦은 파업은 신뢰도 하락’ 우려
 
로스 모저스 르노그룹 제조및공급망관리부문 총괄 부회장.

로스 모저스 르노그룹 제조및공급망관리부문 총괄 부회장.

르노삼성자동차의 모기업 프랑스 르노그룹이 르노삼성차에 경고장을 보냈다. 르노삼성차 기업 노동조합(노조)이 역대 최장 파업 신기록을 경신하는 상황을 우려해서다.
 
로스 모저스 르노그룹 제조·공급망관리부문 총괄 부회장은 지난 1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현장 근로자를 대상으로 약 3분 분량의 영상 메시지를 발송했다. 르노삼성차 역사상 르노그룹 최고위급 임원이 영상메시지를 통해 특정 사안을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르노삼성차 노조에 파업 자제를 요청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 첫 상견례를 진행한 이후 임금 및 단체협상을 진행했지만 8개월째 타협점을 못 찾고 있다.  
 
협상 기간이 길어지면서 르노삼성차 노조는 실력 행사에 나선 상황이다.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부산공장에서 28차례 부분 파업(104시간)을 진행했다. 부산공장 이외에도 12개 정비사업소가 별도로 5∼6차례 부분파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중앙포토]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중앙포토]

부분 파업시간을 합산하면 르노삼성차 기업노조가 설립한 2011년 이래 최장 시간 파업을 기록 중이다. 르노삼성차 기업노조는 2013년과 2014년 각각 46시간씩 파업을 진행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무분규로 노사협상을 마무리했었다.
 
예년에 비해 파업이 잦아지자 르노그룹 본사가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로스 모저스 부회장은 ‘엔진 개발에 차질이 생기면 르노삼성차의 신뢰도가 하락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부산 공장의 고용 안정을 위해서는 생산 경쟁력이 우선이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닛산 로그 누적생산 50만대를 돌파한 르노삼성 부산공장. [사진 르노삼성차]

닛산 로그 누적생산 50만대를 돌파한 르노삼성 부산공장. [사진 르노삼성차]

르노삼성차가 프랑스 본사의 경고를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건 르노삼성차가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닛산자동차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로그 수탁 생산 계약이 오는 9월로 끝나기 때문이다. 닛산의 북미 수출용 차량 로그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 물량의 절반을 차지한다. 지난해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총판매대수(22만7577대)의 절반 가량(10만7245대·47.1%)이 로그였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문맥상 경고라기보다는 답답한 마음에 부회장이 우려와 당부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면서 “현재 르노그룹이 전 세계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각 공장에 물량을 배정하는 시기인데, 지금처럼 부산공장이 파업을 계속하면 이 과정에서 다소 불리할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은 했다”고 설명했다. 르노그룹은 인건비와 생산 원가, 공급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서 신차 물량을 배정한다.  
 
한편 르노삼성차의 지난해 판매 실적(22만7577대)은 2017년 대비 17.8% 감소했다. 내수 판매 대수(9만369대)는 10.1% 줄었고, 수출 대수(13만7208대)도 22.2% 감소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