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대통령 잘 지켜달라 당부”…윤동주·신영복 책 탐독

중앙일보 2019.02.07 17:59
지난달 30일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김경록 기자

지난달 30일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김경록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7일 면회를 온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잘 지켜달라”는 당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를 면회하고 왔다. 다행히 건강해보였다”며 “경남도민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면서도 염려해주시는 마음에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지사는 그 어떤 것보다 경남을 가장 크게 걱정하고 있었다”며 “새로운 경남을 만들기 위해 추진해온 많은 일이 도지사 공백으로 차질을 빚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적었다.
 
김 지사의 구치소 일상도 전했다.
 
기 의원은 “(김 지사가) 1심 판결 기록을 검토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며 “윤동주 시집과 신영복 선생의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두 권의 책을 차분히 펼쳐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결이 곧고 정직한 그의 인품은 오늘도 변함이 없었다”며 “‘대통령을 잘 지켜달라’ 면회를 끝내며 남긴 당부도 그의 한결같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 의원은 “김 지사가 2심 재판을 준비하는 동안 우리는 우리가 할 일을 하겠다”며 “당은 당의 역할을 하고, 의원들도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며 그와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