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1월 고용도 어려울 듯”…4개 외청장에 적극적 역할 당부

중앙일보 2019.02.07 17:0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에서 열린 외청장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에서 열린 외청장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음주 발표될 1월 고용 지표는 지난해 1월과 비교되는 기저 효과 등을 고려하면 어려움이 예상되는 등 일자리가 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4개 기재부 외청장과 가진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소비자 심리 개선 등 긍정적 신호에도 기업투자가 부진하고 일자리도 엄중한 상황”이라며 “긍정적 모멘텀은 이어가되 당면한 어려움과 리스크 요인에 대해선 경제팀이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총력 대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월 취업자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컸던 만큼 올해 1월 취업자 수 지표는 더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이날 회의엔 한승희 국세청장, 김영문 관세청장, 강신욱 통계청장, 정무경 조달청장 등 4개 기재부 산하 외청의 수장들과 이호승 기재부 1차관,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이 자리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부총리 집무실에서 경제활력 재고와 규제혁신 정책성과의 조기 가시화를 위해 4개 외청장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 부터 정무경 조달청장, 한승희 국세청장, 홍 부총리, 김영문 관세청장, 강신욱 통계청장.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부총리 집무실에서 경제활력 재고와 규제혁신 정책성과의 조기 가시화를 위해 4개 외청장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 부터 정무경 조달청장, 한승희 국세청장, 홍 부총리, 김영문 관세청장, 강신욱 통계청장. [연합뉴스]

홍 부총리는 국세청에 올해 근로장려금(EITC)의 반기별 지급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집행에 만전을 기하고 체납액 소멸제도 등도 적극적으로 홍보해줄 것을 주문했다. 관세청에는 수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수출 지원에 총력을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조달청에는 연간 120조원 규모의 정부 구매력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 등을 과제로 제시했고, 통계청에는 주요 정책 수립ㆍ시행을 위한 적시성 있는 통계를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4개 청에 공통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과감히 적용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각 청에서 추진 중인 ▶빅데이터 센터 출범 ▶스마트 관세 구현 ▶혁신 조달 플랫폼 구축 ▶신규 통계 개발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외청장 회의는 지금껏 연 1회 추진돼 왔다. 정부는 연 1회 열었던 외청장 회의를 하반기에도 개최하는 등 소통을 더 활성화할 방침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에서 열린 외청장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에서 열린 외청장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