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용비리 의혹’ 서울교통공사가 부패방지 평가 ‘최우수’ 등급?

중앙일보 2019.02.07 14:13
서울 성동구 용답동에 위치한 서울교통공사 본사. [중앙포토]

서울 성동구 용답동에 위치한 서울교통공사 본사. [중앙포토]

고용세습 논란이 불거진 서울교통공사가 지난달 31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방지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2018년 권익위 주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거두며 2년 연속 부패방지 시책평가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2017년 2등급에서 2018년에는 한 등급이 올랐다. 서울시 투자ㆍ출연기관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이다.
 
공사는 지난해 12월 발표된 2018년 권익위 청렴도 평가에서 1개 등급 상승(4등급→3등급)한 데 이어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도 1등급으로 상승(2등급→1등급)했다. 특히 이번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는 서울시 투자ㆍ출연기관 중 1위에 올랐다.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7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반부패 정책의 이행실적을 6개 영역에 걸쳐 평가하는 것으로, 공사는 이번 평가에서 청렴문화 정착 및 수범사례 확산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공사는 지하철 각 역사에서 반부패ㆍ청렴 홍보 캠페인을 실시했다. 또 직영 구내식당 운영 투명성을 강화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자평했다.
 
다만 이번 결과에는 지난해 후반기 파장을 일으켰던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관련 내용이 반영되지 않았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난해 채용비리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도 청렴함을 검증받았다”며 “앞으로도 최우수 청렴기관으로서 청렴한 조직문화 확산과 제도 정착을 통해 시민에게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사실관계가 밝혀진 게 없고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라서 지금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권익위에 의견을 개진했고 그게 받아들여진 결과”라며 “감사원이 비리가 있었다고 결론을 낸다면 그 결과는 올해(2019년) 실적을 평가할 때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