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대북제재위, ‘식수공급’ 등 목적 사업 2건 제재 면제

중앙일보 2019.02.07 13:2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사진 유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사진 유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식수 공급과 보건 등의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2건에 대한 대북제재를 면제했다고 7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대북제재위는 6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스위스 외무부 개발협력처(SDC)의 인도주의지원국(SHA)과 국제구호단체 월드비전 산하 ‘식수·보건·위생’ 사업단의 대북 물품 반입을 허가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게재했다.
 
이에 따라 SHA는 황해북도 태양열 식수 펌프 사업에 쓰일 장비와 황해남·북도 홍수 방지 구조물 구축 사업에 필요한 자재 등 1억1000만원어치 물자를 북한에 반입할 수 있게 됐다.
 
월드비전은 양강도 삼지연군 소백산 지역에 시멘트 25t, 다양한 규격의 폴리염화비닐(PVC) 수도관 약 14km, 용접봉 등 반입을 허가받았지만, 이들 물품의 구매처와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이번에 북한으로 들어가는 물자는 주로 식수공급을 위한 수도 공사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고 VOA는 설명했다.
 
대북제재위는 지난달 31일 두 단체에 대한 제재 면제 허가를 내렸고, 유효기간은 6개월이다.
 
지난해에는 유엔아동기금(UNICEF)과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이 수질 정화 장비와 태양열 양수기, 수도꼭지 등 식수공급 관련 물품의 북한 반입을 승인받았다.
 
지금까지 유엔에서 대북제재 예외승인을 받은 인도지원 사업은 이들 단체를 비롯해 유진벨재단, 퍼스트스텝스, 핸디캡인터내셔널 등이 수행하는 총 9건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