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웬 대선불복 타령? 민주당, 여론조작 덮어씌우려해"

중앙일보 2019.02.07 11:51
“이 자리 계신 분 중에 대선 불복 주장하신 분 있습니까?”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오전 당 비대위 회의 중 참석자들을 바라보며 이렇게 물었다. “연휴 내내 TV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경수 경남지사 법정구속과 관련, 한국당이 대선 불복을 주장한다고 운운한 것에 다들 불편했을 것”이라며 한 말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 1일 한국당이 김 지사 문제 때문에 청와대 앞으로 가서 항의 시위를 한 것을 두고 “탄핵당한 사람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 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설 연휴 기간 ‘여야의 대선 불복 vs 헌법 불복’이라는 보도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위원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90207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위원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90207

김 위원장은 “대선 끝난 지 2년이 지났는데 무슨 대선 불복 타령인가. 집권당 대표의 대선 불복 발언은 있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은 유령을 만들어서 자신들이 만든 여론조작 범죄를 야당에 덮어씌우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집권당의 이런 행동은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며, 그들이 실제 주장한 재판 불복 행위야말로 정말로 삼권분립을 뒤흔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라디오에 출연해 “저희는 김 지사 법정구속을 대선 불복으로 연계시키지 않는다. 다만 김 지사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최측근으로서 수행 실장을 한 만큼, 이런 광범위한 규모의 댓글조작에 대해서 과연 문재인 대통령이 알고도 방조한 것은 아닌지 입장을 밝히라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가 ‘대선불복 프레임’에 선을 긋고 나선 것은 이 프레임이 김 지사 구속으로 발생한 정치적 위기를 타개하려는 민주당의 ‘논점흐리기 전술’로 때문이다.  
 
하지만 당 지도부의 판단과는 별도로 일부 강경 그룹에선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선 무효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대여 강경론자인 김진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대선은 무효다. 결국 댓글로 흥한 정권은 댓글로 망한다”고 주장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