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0대 기업 CEO 3명중 1명 ‘강남3구’ 거주…압구정 현대 1위

중앙일보 2019.02.07 05:53
압구정 현대아파트. [중앙포토]

압구정 현대아파트. [중앙포토]

국내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3명 가운데 1명 이상이 이른바 ‘강남 3구’로 불리는 서울 강남·서초·송파구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강남구의 경우 100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었고,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는 CEO가 가장 많은 아파트 단지로 꼽혔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500대 기업의 현직 대표이사 619명(오너 일가 121명·전문경영인 498명)의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서울이 420명(67.9%)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인천 거주자가 131명(21.2%)으로 그 뒤를 이었다. 현직 CEO 가운데 거의 90%가 수도권에 사는 셈이다.
 
이밖에 ▲ 영남 38명(6.1%) ▲ 충청 10명(1.6%) ▲ 호남 8명(1.3%) ▲ 해외 7명(1.1%) ▲ 세종·제주 5명(0.8%)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기초자치단체별로는 강남구가 106명(17.1%)으로 가장 많았으며 ▲ 서초구 82명(13.2%) ▲ 경기 성남시 53명(8.6%) ▲ 서울 용산구 51명(8.2%) ▲ 송파구 35명(5.7%) 등의 순이었다.  
[CEO스코어 제공]

[CEO스코어 제공]

이들 5개 지역에 전체 CEO의 절반 이상이 집중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셈으로, 특히 강남구의 경우 오너 일가(35명)뿐만 아니라 전문경영인(71명)도 가장 많이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별로는 서초동(25명)과 반포동·방배동(각 22명) 등 서초구의 3개 동이 '톱3'에 이름을 올렸고, 도곡동(19명)과 청담동·대치동(각 17명) 등 강남구 3개 동이 나란히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오너 일가는 강남구 청담동(12명)과 성북구 성북동(11명), 용산구 한남동(9명)에 많이 모여 사는 데 비해 전문경영인은 방배동(20명), 서초동(18명), 반포동(17명)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이외 지역 중에서는 대구 수성구(6명)와 대전 유성구·부산 해운대구(각 5명), 경남 창원시(4명) 등이 많았다.
 
거주 건물까지 파악된 528명 가운데서는 10명이 강남구 압구정동의 현대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나타나 가장 많았다. 반포동 반포자이아파트와 도곡동 타워팰리스에도 각각 9명이나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대치동 한보미도맨션·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각 7명), 잠실동 리센츠(6명), 신천동 파크리오(5명), 잠원동 신반포아파트·신정동 목동신시가지아파트·서초동 아크로비스타·서초동 현대슈퍼빌(각 4명) 순이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